천년의 문화, 깨끗한 자연이 어우러진 고장. 군민과 함께하는 행복한 합천. 합천군 열린군수실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매니페스토란?

매니페스토(Manifesto)의 어원은 라틴어의 마니페스투스(manifestus)입니다. 당시에는 ‘증거’ 또는 ‘증거물’이란 의미로 쓰였습니다. 이 단어는 이탈리아어로 들어가 마니페스또(manifesto)가 되었는데, 그때는 ‘과거 행적을 설명하고, 미래 행동의 동기를 밝히는 공적인 선언’이라는 의미로 사용되었습니다. 1834년 영국의 로보트 필 보수당 당수가 구체적인 공약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처음으로 도입했습니다. 그 후 1997년 영국 노동당의 토니 블레어가 '노동당과 국민과의 계약'이란 10대 비전을 발표하면서 이를 실현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인 매니페스토를 제시해 집권에 성공, 매니페스토가 세상에 널리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2006년 5. 31 지방선거에서 처음 사용 되었습니다.

우리나라

선거에서 지역민들의 의사가 정책공약에 전혀 반영되지 않는다면 그들만의 잔치에 불과합니다. 급조되어 만든 공약과 빈약한 정책 아이디어를 가지고 책상머리에서 만든 설익은 정책공약은 집행과정에서 엄청난 예산낭비와 사회갈등을 초래합니다. 해택은 늘리고 부담은 줄이겠다는 표를 얻기 위한 거짓말과 무엇이든 다 해주겠다는 백화점식 공약, 지역사회의 공동선보다는 정략과 개개인의 이해가 앞서는 술수정치를 방지하기 위해 한국매니페스토 실천본부, 경남 매니페스토 실천본부 등 민간단체에서 공약의 이행여부를 평가하는 활동을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습니다.

영국

영국의 매니페스토 개념은 1834년 영국 보수당 당수인 로버트 필이 “유권자들의 환심을 사기 위한 공약은 결국 실패하기 마련”이라면서 구체화된 책임공약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시작되었습니다. 노동당과 보수당은 2.5 파운드, 우리 돈으로 4천6백 원 정도에 매니페스토 정책공약도서를 판매하기도 합니다. 인터넷에서 공약을 확인할 수 있지만 선거 때가 되면 공약집을 사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당연히 유권자들은 공약을 꼼꼼히 따져 보고 이행 여부를 챙깁니다. 당연히 유권자들은 공약을 꼼꼼히 따져 보고 이행 여부를 챙깁니다. 영국에서는 주요 정당의 매니페스토가 발표되는 날이면 주가가 출렁인다고 합니다. 주요정당의 정책방향을 매니페스토를 통해 알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일본

일본에서는 영국을 모델로 하여 1998년 통일지방선거 때에 처음으로 매니페스토가 선을 보였습니다. 그러나 매니페스토의 배포는 공직선거법의 ‘불특정다수에게 문서도화 배포 금지’ 조항에 위배되어 선거위반으로 간주되어 선거 전의 배포는 금지되다가 2003년 공직선거법이 개정되어 보궐선거를 제외한 국정선거에서는 정당이 매니페스토를 선거기간 중에 배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특히, 2003년 11월 9일 총선에서는 각당이 매니페스토 작성하기 시작했으며 가나가와현[神奈川縣]의 지사 선거에서 마쓰자와 시게후미(松澤成文) 후보가 매니페스토 37가지를 공표해 당선됨으로써 주목받고 있습니다. 학계 등 전문가 집단이 수시로 검증과 평가 작업을 벌여 유권자들의 판단을 돕고 있으며 후보자와 유권자가 '부탁'이 아닌 '약속'과 '계약'으로 맺어지는 새로운 선거 문화 실험이 한창입니다.

미국

미국은 신용을 가장 중요시 하는 사회입니다. 상호 계약을 합리적 토론을 통해 문서화하고 상호 계약을 이행하지 않을 때는 사회적 질타를 피하지 못합니다. 때문에 매니페스토 운동에 가장 익숙한 나라라고 볼 수 있습니다. 공화당과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는 보수 성향의 연구소인 ‘헤리티지 재단’과 민주당과 가까운 것으로 알려진 ‘브루킹스 연구소’ 구체적인 정책제안집을 만들고 있습니다. 또한, 미국은 당원들이 참여하는 지방의 정당대회(코커스)에서 인물만을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각종 현안을 풀어가는 방향과 당의 정책들을 당원들의 치열한 토론을, 대통령후보로 나설 인물과 함께 당의 정책을 동시에 선택합니다. 더불어 당내경선 이후의 후보단일화의 명분, ‘승리한 후보가 패배한 후보의 정책을 얼마나 수용했는가’로 기준을 삼습니다.